메인화면 > 주요활동 > 개발원소식

최진 교수가 본 3인 리더십 스타일 스크랩 0회
작성자 : 리더십(admin)
등록일 :
조   회 : 1368
스크랩 : 0

朴 탱크 중무장 ‘나바론 사령관’ 文 낙하산 타고 온 ‘공수부대장’ 安 레이저총 경무장 ‘투명인간’
 
'탱크로 중무장한 나바론 요새의 여사령관', '낙하산(노무현의 그림자)을 타고 내려온 조용한 공수부대장', '레이저총으로 경무장한 투명인간 스타일'

경기대 정치전문대학원 최진(대통령리더십연구소장) 교수는 박근혜·문재인·안철수 등 세 대선 후보가 보여 온 리더십의 스타일을 이렇게 요약했다. 20일 최 교수는 박 후보에 대해서는 "7년간 지지율이 40%를 넘는 부동의 인기로 난공불락의 위치를 구축했으며 하드파워가 강력한 참모그룹이 포진해 있다."고 진단했다. 문 후보는 "어느 날 노무현과 함께 조용히 나타나 노무현 그룹을 이끌고 있는, 전투력과 팔로어십(지도자에 대한 지지)을 함께 보유한 참모형 리더십"이라는 평을 받았다. 안 후보에 대해 최 교수는 "언제 어디서 어떤 일을 할지 예측하기 어려운 행보를 보이면서도 소리 없이 조용하게 정확한 타이밍에 기성 정치권의 약점을 꼬집어 왔다."고 말했다. 세 후보의 공통점으로는 모두 '차분함, 내향성, 신뢰감' 등의 이미지로 '무거움의 리더십'을 갖고 있다고 분석했다.


 
각 후보의 캠프는 이 같은 진단에 대략적으로는 고개를 끄덕이면서도 스스로에게 유리한 해석들을 내놓았다. 새누리당 백기승 공보위원은 "탱크는 기계화 사단의 핵심으로 속전속결의 기습 공격을 이끄는 무기가 아니냐."면서 "지금까지 어떤 정치 지도자가 박 후보만큼 거대 보수그룹을 빠르게, 끊임없이 변화시켜 왔느냐."고 반문했다. "2002년 국민참여공천제도를 쟁취했고, 2004년 차떼기 정국에서 직접 중앙당 간판을 떼냈고, '상향식 공천'으로 재신임을 받아냈고, 대국민 약속의 진척도를 직접 확인하는 작업을 해오는 등 스스로 가장 많은 변화를 유도한 정치인"이라고 주장했다. '탱크, 요새' 등의 표현에 대해서도 "단호함, 분명함, 강인함, 뚝심을 표시하는 것이라면 충분히 받아들일 수 있다."고 말했다.

민주통합당 송창욱 공보팀장은 "'공수부대장'은 특전사 출신으로 강인한 리더십을 강조한 표현이 아니겠느냐."면서 "'조용한 부대장'은 상대방에 대한 존중심과 이해심을 밑바탕에 둔 소통하는 리더십을 의미하는 것"이라고 분석했다.

안 후보 측 공보를 맡고 있는 한형민 전 청와대 행정관은 "기존 정치인들과는 다른 행보를 보여 왔고, 기업 활동 등에서 투명성을 확인시켰다는 긍정적인 측면에서 볼 수 있지 않겠느냐."면서 "수평적이고 개방적인 리더십으로 해석될 수 있다."고 말했다. 금태섭 변호사는 안 후보를 "주변 사람들이 스스로 일을 할 수 있게 만드는 리더십을 가진 지도자"라고 평가했다.

이지운·이영준·송수연기자 jj@seoul.co.kr


덧글 0 | 엮인글(트랙백) 0
    이전글 : 2012 대통령리더십 대토론회 대성황  첨부파일1개, 다운로드1건
    다음글 : 한국대통령리더십학회 연구원 모집  첨부파일1개, 다운로드0건